지혈

  • 구민안전행동요령
  • 구민행동요령
  • 지혈

지혈은 이렇게 합니다.

직접압박

  • 거즈나 기타 깨끗한 헝겊을 두껍게 접어 상처 위에 대고 직접 누르고 붕대로 단단히 갈아준다.경우에 따라서는 아무 헝겊이라도 접엇 상처에 댈 부분을 간이 소독한 후 직접 갈아준다.
직접압박하는 이미지

지압점압박

  • 동맥에 손상이 있으면 상처로 부터 많은 피가 내뿜듯 나올 수 있다. 이때 직접 압박으로 지혈이 되지 않을 경우 지압점 압박을 병행한다.
  • 지압점 압박은 손상된 곳과 심장 사이에서 동맥이 뼈 가까이 지나는 곳의 동맥을 뼈에 압박함으로써 혈류을 늦춰 출혈을 막을 수 있는 방법으로 이러한 곳을 지압점이라고 한다.
  • 지압점 압박은 직접압박과 동시에 한다
지압점압박하는 이미지

상박동맥 지압점

  • 팔에 출혈이 심할 경우에 사용한다. 상박의 중간에서 엄지 손가락을 밖으로, 나머지 네 손가락을 안쪽으로 하여 손아귀로 쥔다.
상박동맥 지압점 위치

대퇴 동맥 지압점

  • 하지에서 출혈이 심할 경우에 사용한다. 서혜부(鼠蹊剖) 중간에서 동맥을 골반의 중아을 향하여 손바닥으로 압박한다.

지혈대 사용방법

  • 팔이나 다리에 심한 출혈이 있을 때 직접 압박과 지압점 압박으로도 출혈을 막지 못할 경우에 최후 수단으로 지혈대를 사용한다.
  • 지혈대는 폭이 적어도 5cm 정도 되는 띠를 사용해야 하며, 상처와 가장 가까운 곳에 완전 지혈이 되도록 꼭 매야 한다.
  • 지혈대를 맨 곳은 노출시키며 맨 시간을 기록하여 붙여 두어야 한다.
  • 지혈대를 맨 후 시간이 오래 경과하지 않도록하고 지체없이 병원에 이송해야 한다.
  • 지혈대를 풀고자 할 경우 의사의 지시에 따라서 풀도록 한다.
지혈대 사용방법 이미지

특별히 주의할 상처

특별한 위험성이 있기 때문에 주의를 요하는 상처는 대표적인 것으로 찔린 상처,감염상처,복부의 상처,눈 속의 이물, 눈 언저리의 상처, 코피,내출혈 및 내장 손상 등을 들수 있다.

찔린 상처

뾰족한 물건에 찔린 상처로 다른 상처에 비해 파상풍 감염 등의 위험성이 매우 높다.

  • 상처의 특징과 파상풍
    • 대개 출혈이 심하지 않기 때문에 상처난 곳이 잘 씻겨지지 않으며, 소독이 용이하지 않다.
    • 공기가 잘 통하지 않아 혐기성 균인 파상풍 균 등의 번식 위험성이 크다.
    • 찔린 상처의 일종인 탄상(彈傷)은 심한 출혈, 골절 혹은 내장 손상 등의 위험성이 높다.
  • 파상풍의 발병과 증세
    • 균의 잠복기는 2~3일로 부터 2주일로, 발병하면 먼저 턱이 움직이지 않게 되고 이어서 얼굴에 경련이오며 그것이 전신에 파급되어 사망하게 된다. 응급처치
  • 응급처치
    • 파상풍균에 대한 항균주사를 맞아야 한다. (따라서 처치원은 상처에 드레싱을 한 후에 의사에게 보내도록 한다)

감염창

상처 내의 병균이 신체의 저항력이나 응급처치에도 불구하고 상처 또는 그 부근의 조직 내에 번식하고 있는 상처.

  • 원인
    • 병균은 창상 속에서 번식을 시작하므로 신체 조직은 병균이 온 몸에 퍼지는 것을 막기 위해 방어기전을 만들기 시작한다. 만약 이 시기전이 약해지면 병균은 더욱 빨리 퍼진다
  • 예방
    • 상처의 크고 작고를 불문하고 신속하고 적절한 응급처치를 하면 감염을 막을 수 있다.
  • 증상
    • 감염창의 증상은 일반적으로 감염된지 2~3일 후에 나타난다.
    • 증상은 상처 주위가 붉어지고 열이 나고 부으면 곪고 또 상처로부터 붉은 줄기가 나오며 심하면 임파선이 붓는다. 감염 상태가 악화될수록 열도 많이 난다.
  • 응급처치
    • 감염된 부분을 높이고 안정되게 눕힌다. 또한 뜨거운 소금물에 깨끗한 헝겊을 적셔서 짠 것을 상처에 한 시간 혹은 그 이상 대어주면 좋다.
    • 환자는 될 수 있는 대로 속히 의사의 진찰을 받게 한다.

이물(異物)이 남아 있는 상처

  • 원인
    • 나뭇조각이 살갗에 박힌 것 등이 가장 흔히 볼 수 있는 이물이다. 그 밖에 유리조각 혹은 쇳조각이 살에 박혀 남아 있을 경우도 있다.
  • 응급처치
    • 상처의 크고 작고를 불문하고 신속하고 적절한 응급처치를 하면 감염을 막을 수 있다.
  • 증상
    • 감염창의 증상은 일반적으로 감염된지 2~3일 후에 나타난다.
    • 증상은 상처 주위가 붉어지고 열이 나고 부으면 곪고 또 상처로부터 붉은 줄기가 나오며 심하면 임파선이 붓는다. 감염 상태가 악화될수록 열도 많이 난다.
  • 응급처치
    • 감염된 부분을 높이고 안정되게 눕힌다. 또한 뜨거운 소금물에 깨끗한 헝겊을 적셔서 짠 것을 상처에 한 시간 혹은 그 이상 대어주면 좋다.
    • 환자는 될 수 있는 대로 속히 의사의 진찰을 받게 한다.

특별히 주의할 상처

눈의 상처는 숙련되지 못한 처치로 인하여 오히려 실명하는 수가 있따. 그러므로 응급처치원은 상처 입은 눈을 더 이상의 손상을 입지 않도록 예방 처치하여 환자를 의사에게 보낸다.

  • 눈의 티를 무리하게 제거하려 하지 말고 흐르는 물에 눈을 씻는다
  • 즉시 의사에게 데려갈 것이며 눈을 비비거나 불결한 손으로 만지지 않도록 한다.
  • 특히 날카로운 물건으로 티를 제거하려고 해서는 안된다.
눈의 티를 무리하게 제거하려 하지 말고 흐르는 물에 눈을 씻는다

안검 및 그 주위 조직의 상처

  • 안구의 부상이 없고 안검 및 주위 조직만 손상을 입은 상처는 그 이상의 악화를 막는 것이 중요하므로, 소독된 드레싱 또는 깨끗한 헝겊을 상처에 대어주는 처치만 하여 의사에게 데려간다.

눈의 화상 응급처치

  • 산, 알칼리 등의 약물이 안검을 닫기 전에 눈 속으로 튀어 들어가 심한 손상의 원인이되는 수가 많다. 이러한 경우에는 현장에서 얻을 수 있는 물·우유 등으로 눈을 즉시 씻어 내도록 한다.
  • 눈을 씻는 방법은 환자의 머리를 부상한 눈 쪽으로 약간 기울이고 눈꺼풀을 열고 천천히 액체를 눈속에 부어 넣는다.
  • 액체가 눈알 전체와 눈꺼풀 밑을 흐르도록 한 후 붕대를 느슨하게 하여 의사에게 보낸다.

안구의 상처

  • 안구의 손상에는 가벼운 찰과상으로 부터 쇳조각에 찔리는 것 같은 심한 종류에 이르기까지 여러가지가 있다.
  • 안구 부상자는 속히 의사에게 보낼수록 그의 시력을 구하는데 도움이 된다.
  • 안구의 부상은 영원히 실명하는 원인이 되는 경우가 있다.

응급처치

  • 안구의 이물을 빼내려 하지 말고 깨끗한 헝겊을 대고 느슨하게 붕대를 매어준다.
  • 부상자를 누운 자세로 의사에게 보낸다.

적색안(赤色眼)

  • 눈이 붉어지고 핏발이 선 것은 감염의 징후이니 환자를 의사에게 보내 진찰과 치료를 받게 한다.
  • 곧 바로 의사의 치료를 받을 수 없으면 눈을 식염수로 씻고 반드시 의사에게 데려간다.

비 출 혈 (鼻出血)

코피는 사고로 인한 부상으로 나오나 때로는 부상이 없이도 고혈압(高血壓), 과도한 피로 등에서 나오는수도 있다.

응급처치

  • 앉은 자세로 코 끝을 꼭 잡고 고개를 앞으로 숙인 채 2~3분간 안정한다.
  • 찬 물수건을 코 위에 대어주고 목 주위와 목을 느슨하게 한다.
  • 그래도 출혈이 멈추지 않으면 소독한 거즈로 콧구멍을 막되 거즈 끝이 밖으로 나오게 한후에 꺼내기 쉽게 한다. 출혈이 계속될 경우에는 의사에게 데려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