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알림마당 > 건강정보

건강정보

[스마일 구강]임신 중 치통 아직도 참고만 계세요?…특정시기 제외하면 얼마든지 치료 가능

작성자
보건행정과
작성일
2019-10-10 오후 2:29:10
조회
71
구분
만성질환
첨부파일
  • 등록된 파일이 없습니다.

안녕하세요. 웃음

스마일 구강입니다.

오늘 10월 10일이 '임산부의 날'이라는 것을 알고 계셨나요?

풍요와 수확을 상징하는 10월과 임신기간 10개월을 의미하는 것으로 전 국민이 임신과 출산의 중요성을 재인식하고 모성, 출산 친화 분위기를 조성해 저출산 사회를 극복하자는 취지로 지정되었다고 합니다.

임신을 하게 되면 여러 변화로 인해 구강상태가 악화될 수 있으나 태아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생각에 치료를 미루는 경우가 많은데요. 오늘은 임신 중 구강의 변화와 치료에 대한 내용을 소개해드리겠습니다. 

 

임신 중 치통 아직도 참고만 계세요?…특정시기 제외하면 얼마든지 치료 가능

- 임신 중 치주질환 발생률이 높은 3가지 원인

  • 기사등록 2019-10-08 23:59:47

 

일반적으로 예비 엄마들은 좋은 것만 보고 듣고 먹으며 안정을 찾으려 한다. 또 태아에게 안 좋은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생각에 약물복용을 꺼리며, 웬만한 통증은 참는 경우가 많다. 

특히 치통의 경우 치과에 가지 않고 치료를 미루거나 포기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특정시기를 제외하면 치과 치료는 가능하다. 

그렇다면 임신 중 치주질환 발생률이 높아지는 이유는 무엇일까? 

 

◆임신 중 치주질환 발생률 높이는 원인 3가지는?

 

▲프로게스테론과 에스트로겐 양 증가

임산부의 경우 몸 전체에 여러 가지 변화가 나타나는데 그 중 하나가 호르몬 변화다. 여성호르몬인 프로게스테론과 에스트로겐의 양이 점차 증가해 혈관 벽에 변화를 일으켜 잇몸이 붉어지거나 붓고 염증을 유발한다. 또 잇몸이 자극에 약해져 적은 양의 플라그나 치석으로도 쉽게 염증이 생긴다. 잇몸이 암적색으로 변하고 부종과 출혈이 일어나기도 하며, 임신 3개월 정도부터 말기에 이르기까지 나타나는데, 부종과 출혈은 출산 후에 서서히 사라진다. 하지만 제대로 된 치료와 관리가 이뤄지지 않는다면 임신 말기에 아주 심한 염증상태로 진행될 우려도 있다.

 

▲임신기…치은염, 치주염 등 잇몸질환 발생확률 높아져 

대다수의 예비 산모들이 임신 중 치과 치료를 받는 것은 태아에 좋지 못한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생각에 임신 전 또는 결혼 전에 미리 치아 점검을 받아 두는 경우가 많다. 이로 인해 임신 중 치아에 문제가 생겼는데도 치료를 미루거나 거부하기도 한다. 

임신기에는 평소와 달리 치은염, 치주염 등의 잇몸질환 발생확률이 높아 어느 때보다 치아 관리가 중요한 시기이며, 임신 중이라도 특정한 시기만 제외하면 얼마든지 치료할 수 있다. 

광주유디두암치과의원 박대윤 대표원장은 “잇몸질환은 초기에 발견할수록 치료 효과가 좋지만 방치됐을 때 치료 효과도 떨어지고 치료 기간도 더 길어지는 만큼 주의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산모, 오랜 수면시간과 입덧…구강 내 세균 서식하기 좋은 환경 만들어져 

산모의 오랜 수면시간도 치아 건강에 좋지 않다. 임신하면 정상인보다 쉽게 피로해져 잠을 오래 자는 편이다. 수면 중엔 침 분비량이 줄어 구강 내 세균이 서식하기 좋은 환경이 된다. 또 임산부는 체온이 상승한 데다 입덧에 따른 구토로 입 안 산도가 높아지면서 치아가 부식돼 충치균이 번식하기 쉽다. 

정상적인 구강 내 산도는 pH5.5로 약산성인 반면 위액은 pH2로 강한 산성이다. 입덧으로 나온 위액의 강산이 치아에 닿으면 탈회(치아를 구성하는 무기질, 칼슘, 인 등이 산에 의해 녹아나오는 것)가 일어난다.  


◆치과 치료 적기, 임신 중기(14주~28주)…1기는 되도록 피해야  

치과 치료는 비교적 안정기라 할 수 있는 임신 2기(14주~28주)에 받는 것을 추천한다. 

태아의 기관형성이 되는 임신 1기(1주~13주)와 분만이 가까워지는 임신 3기(28주~출산)에도 여러 가지 변수가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치과 치료는 피하는 것이 좋다. 

다만 부득이하게 치과치료를 받아야 하는 경우 태아의 기관형성이 되는 1기는 되도록 피하는 것이 좋다. 

박대윤 대표원장은 “3기일 경우 방사선 검사를 제외한 간단한 구강관리, 임상검사 등은 실시할 수 있으며, 통증이 심할 때는 간단한 응급처치까지도 가능하기 때문에 즉시 의사의 진단을 받아 보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또 “임산 중 되도록 약을 복용하지 않는 것이 좋지만 치주질환이 심각한 경우 페니실린이나 세파계열 등의 성분이 함유된 항생제나 아세트아미노펜 성분(타이레놀)이 있는 진통제 등을 복용하는 것은 도움이 되지만 약을 복용할 때는 의사와 반드시 상담 한 후 성분을 확인하고 복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메디컬월드뉴스 김영신 기자]

[출처 : http://medicalworldnews.co.kr/news/view.php?idx=1510932730]

 

임신을 계획하고 있다면 미리 구강검진과 치료를 받으시기 바라며 임신 중 소홀할 수 있는 구강관리에 조금만 더 신경 써주시기 바랍니다.

아이를 낳고 기르기 좋은 환경, 임산부를 배려하는 따뜻한 사회가 되길 바라며.

  • 그럼 오늘도

    Smile~ 부끄러움

 

 

  • 목록
ㆍ담당부서 :
보건행정과
ㆍ담당자 :
박덕희
ㆍ전화번호 :
051-610-5601
ㆍ최종수정일 :
2019.11.14
만족도보기
만족도 영역
  • 페이지의 내용이나 사용 편의성에 만족하시나요?

  • 200자 이내로 입력하여주세요. 구정관련 불편사항은 민원상담·생활불편신고를 이용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