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체육관광부 선정 2010, 2013, 2014, 2016 ,2017, 2018, 2019 문화관광축제

소규모로 개최되어 오던 남천·민락 활어축제, 광안리 해변축제, 남천동 벚꽃축제를 2001년도부터 통합하여 구 단위 축제로 개최하고 있으며, 전국에서 유일하게 전통어촌의 민속을 주제로 광안리해수욕장, 광안대교, 바다 빛 미술관, 광안리해변테마거리, 활어가 아우러진 부산의 대표적 봄축제

어방(漁坊)은 예로부터 어로활동이 활발했던 수영지방의 어업협동체를 일컫는 말로 전통을 이어간다는 의미에서 "광안리어방축제"로 명칭을 정하고 매년 4월말에 축제를 개최하고 있다.

어방(漁坊)

수영지방은 예로부터 어자원이 풍부하여 부산지역에서는 가장 먼저 어업이 발달한 곳인데, 조선시대 경상좌수영 설치에 따른 수군의 부식문제와 관련하여 어업은 더욱 발달한 것으로 여겨짐

현종 11년에는 성(城)에 어방(漁坊)을 두고 어업의 권장과 진흥을 위하여 어업기술을 지도하였는데, 이것이 좌수영어방이며, 이 어방은 어촌 지방의 어업협동기구로 현대의 수산업 협동조합(어촌계)과 비슷한 의미이며, 공동어로 작업때에 피로를 잊고, 또 일손을 맞추어 능률을 올리며 어민들의 정서를 위해서 노래를 권장하였음.

당시 행해지던 어로작업과정을 놀이로 구성한 것이『좌수영어방놀이』로 국가무형문화재 제62호로 지정되어 보존·전승되고 있으며 광안리어방축제는 이러한 수영 지방의 전통을 이어나간다는 의미에서 '어방(漁坊)'이라는 축제명을 사용하고 있음.

  • ㆍ담당 : 문화관광과
  • ㆍ담당자 : 허광호
  • ㆍ전화번호 : 051-610-4062
  • ㆍ최종수정일 : 2019.07.23
만족도 영역
페이지의 내용이나 사용 편의성에 만족하시나요?

200자 이내로 입력하여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