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절약

  • 환경지도
  • 물(약수터, 지하수) 관리
  • 물절약

물절약

기존 가정에 많이 보급되어 있는 세탁기는 10kg급입니다.
4인 가족 하루 평균 세탁물량은 3kg이며, 대부분 고수위 세탁을 하고 1~2차례 추가 헹굼을 하고 있습니다.
조금만 관심을 기울여 습관을 바꾸면 많은 양의 물을 절약할 수 있습니다.

1. 빨랫감은 한번에 모아 빨아 30% 절수

현재 보급되어 있는 세탁기의 90% 이상이 10kg급이며 4인 가족의 하루 평균 세탁물 배출량이 3kg수준이므로 적정용량은 6kg급입니다. 현재 잘 쓰고 있는 세탁기를 작은 것으로 바꿀 수는 없으므로 세탁물을 모아 빨면 경제적이고 물도 절약할 수 있습니다. 3kg씩 2회에 나누어 빨래를 했다면 이제 빨랫감을 모아 한 번에 세탁하세요. 물 소비량을 그만큼 줄일 수 있습니다. 가까운 일본의 경우에도 5~8kg급 세탁기가 주종을 이루고 있다고 합니다.

2. 세탁기는 알맞은 용량, 세탁기 수위는 알맞게 조절하여 50%절수

4인 가족이 하루에 배출하는 정도의 세탁물을 빠는데 6~8kg급 세탁기를 사용하면 10kg급에 비해 20~30%의 물을 절약할 수 있습니다. 10kg급 세탁기 기준으로 최고 수위와 최저 수위는 약 50리터 차이가 있으므로, 표준코스(세탁1차례, 헹굼2차례)세탁시 수위를 알맞게 하면 최고 150리터까지 절수가 가능합니다.

3. 헹굼은 적정횟수보다 많이 헹굴 필요가 없으며, 헹굼은 한 차례로도 충분합니다.

세제 성분 중 피부 자극성이 있는 성분으로는 주성분인 ‘계면활성제’이며, 이는 한 차례의 헹굼으로도 세탁물에서 충분히 제거가 가능하기 때문입니다. 세탁기의 헹굼물이 배수될 때 뿌옇게 보이는 것은 세척력을 높이기 위해 세제에 첨가되어 있는 빌더(builder)성분 때문인데 빌더로 사용되는 ‘제올라이트’는 물에 녹지 않고 아주 미세한 입자 상태로 퍼지므로 물 속에 조금만 있어도 물이 뿌옇게 보이지만 흙이 주성분으로 피부 자극성이 없습니다. 그러므로 헹굼물이 뿌옇다고 추가 헹굼을 할 필요는 없습니다. 또한 세탁기의 마지막 헹굼물은 비교적 깨끗하므로 이 물을 양동이에 받아 두면 걸레를 빨거나 변기의 물탱크에 부어 재이용하거나 베란다 청소 등 허드렛물로 재이용을 하면 좋습니다.

설거지나 야채 등 음식재료를 씻을 때 무심코 틀어놓은 수도꼭지를 잠그고 물을 받아서 사용하면 물을 아낄 수 있습니다.
아울러 부엌에서의 물 절약은 냉수 뿐만이 아니라 온수 낭비도 줄이므로 물과 에너지를 동시에 아낄 수 있습니다.

1. 설거지통 이용으로 60% 절수

우리나라 가정에서 사용하는 물 중 5분의 1이 부엌에서 쓰이며 부엌의 물 낭비요소로는 설거지나 야채 등 음식 재료를 씻을 때 물을 틀어놓는 습관이 가장 큽니다. 10분 동안 물을 틀어 놓은 상태로 설거지를 하면 100리터 이상의 물이 필요합니다.
하지만 설거지통을 이용하면 최소 20리터의 물로도 가능합니다. 또한 음식물 찌꺼기나 기름기를 미리 휴지로 닦아내고 설거지를 하면 상당량의 물과 세제를 아낄 수 있습니다.

2. 수도꼭지에 물 조리개를 부착하여 20% 절수

설거지나 음식 재료 세척 시 물조리개를 통해 나오는 샤워수를 이용하면 짧은 시간에 세척이 가능합니다. 같은 유량일지라도 샤워수(Spray) 형태로 사용하면 접촉면적이 넓어 세척 시간이 짧아지기 때문에 물 절약이 됩니다. 물 조리개를 부착할 경우 절수효과는 10~20% 입니다.

3. 수도꼭지에 절수기 설치로 20% 절수

수도꼭지에 간단한 절수 부속을 설치하거나 수도꼭지를 완전히 열었을 때 물이 너무 많이 나오지 않도록 수도꼭지 유량을 조절하면 물을 아낄 수 있습니다. 수도꼭지에 부착하여 사용하는 절수부속에는 포말 발생장치, 샤워수 발생장치, 감압판 등이 있으며 가격이 저렴합니다.

가정에서 사용하는 물 중 4분의 1이 변기 물을 내리는데 사용된다고 합니다. 절수 제품이나 기구를 설치하고 화장실 사용습관을 바꾸면 그 만큼 물이 절약됩니다.

1. 기존 변기 수조에 절수기 설치 또는 물 채운 병을 넣어 20% 절수

칫솔질 후에 30초간 양치할 때 흘리는 물의 양은 6리터 정도입니다. 컵에 물을 받아 양치하면 훨씬 깨끗이 헹구면서도 약 3컵(0.6리터)정도의 물만 필요하므로 최소한 5리터 정도의 물은 아낄 수 있습니다. 다만 현실적으로 수도꼭지에서 나오는 물로 칫솔을 헹구는 행위 등을 감안한다면 절수율은 70%정도입니다. 가정에서 양치용 물컵을 준비해 사용할 경우 4인 가족이 아침·저녁으로 양치할 때 하루에 절약할 수 있는 물의 양은 40리터에 달합니다.

2. 변기 수조를 절수형으로 설치하여 50% 절수

기존 변기(13리터급)를 절수형의 6리터급 변기나 대소변 구분형인 9리터 변기로 교체할 경우에는 50% 이상의 물을 아낄 수 있습니다. 기존의 13리터 급 변기에 비해 4인 가족을 기준으로 하루에 137리터(50% 이상) 절수가 가능합니다.

3. 변기 수조 수압조절, 누수여부 확인으로 물 아끼기

수압이 세어 대변이나 소변 세척에 필요한 적정량의 물 이상으로 배출되는 물은 세척밸브의 유량조절 놉(knob)을 조절하여 물을 아낄 수 있습니다. 유량 조절 놉은 드라이버로 손쉽게 조작이 가능합니다. 변기의 물탱크에 물이 차 있는데도 물이 흐르거나 새는 소리가 들릴 정도면 많은 양이 누수되는 경우이며, 새는 소리가 들리지 않더라고 물탱크에 물감을 떨어뜨린 뒤 15분 정도가 지나 변기에 물감 색깔이 번지면 누수되는 것으로 판단하여 수리하여야 합니다.

제4유형 : 출처표시 + 상업적 이용금지 + 변경금지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 : 출처표시 + 상업적 이용금지 + 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 담당부서 : 환경위생과 
  • 담당자 : 이문희
  • 연락처 : 051-610-4391
  • 최종수정일 : 2019-11-07
만족도 영역
페이지의 내용이나 사용 편의성에 만족하시나요?